만화가 취미인 게 뭐 어때서

만화 좋아하세요?

잠시 머뭇거린다. 소위 오덕 입문과정을 밟는다는 만화를 자신 있게 좋아한다고 말할 수 없었다. 그럼 만화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자.

첫째 만화는 시대를 대변한다고. 1990년대 한국 출판만화는 초호황기였지만 이는 IMF라는 격변의 파도 속에서 방향을 잃고 하향세를 걷게 된다. 하지만 만화에 대한 소비층은 쉽사리 소멸되지 않았고 웹툰 시장이 형성되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했다. 그렇게 태어난 만화는 영화로 새롭게 태어난다. 일본 만화를 만들어낸 주력 장르인 스포츠 만화의 태동과 성장 배경도 일본의 경제 상황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1990년대 호황기를 거쳐 버블의 붕괴와 함께 스포츠 만화에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에 대한 분석은 그래서 중요하다.

둘째 만화는 산업이라고. 마블은 매년 히트작을 양산하며 수많은 인파를 극장으로 끌어들인다. 그리고 캐릭터 상품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며 이미 다양한 업계와 함께 상품을 만들어 낸다. 서울에 연고를 둔 야구팀 LG Twins도 이를 놓칠 리 없다. 잠실에는 이미 마블 캐릭터가 그려진 유니폼을 입은 야구팬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오늘날 패션을 주도하는 Gucci를 추격하는 PRADA가 새로운 돌파구로 내세운 것이 또한 만화. 흔히들 융합의 시대라 한다. 이 융합이 일어나는 물리적 현상에 대한 집중보다는 왜 만화가 이토록 많은 산업들과 협업이 가능한지에 대한 배경에 대해 짚고 넘어서야 한다.

셋째 만화는 예술이라고. 슬램덩크 작가 다케히코 이노우에가 뉴욕에서 개인전을 열었다는 뉴스가 더 이상 새롭지 않다. 만화가들이 고집하는 세심한 붓터치와 특성 있는 캐릭터 그리고 그들 고유의 화풍은 이미 예술 장르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물론 이는 만화 시장이라는 인프라 구축이 기저에 깔려있을 때 가능하다. 그렇기에 오늘날 예술로써 만화가 걸어가는 행보에 대한 주목이 필요하다.

‘만화가 취미인 게 뭐 어때서?’

이는 단지 만화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다. 만화가 대변하는 오늘날 우리 사회에 대해 그리고 만화를 통해 사회를 향해 외치는 작은 목소리를 이 자리에 담아내고자 한다. ‘지하극장’에서는 5회에 걸쳐 작가, 평론가, 칼럼니스트들의 강의가 진행된다. 이 기간 동안 ‘지하극장’은 만화방이 된다. 본인이 자신 있게 추천하고 공유하고자 하는 만화를 가지고 극장을 채워주길 바란다. 뜻밖의 동지를 만나 인생 역작에 대한 밤샘 토론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 신명난 이야기로 당신의 만화를 하얗게 불태워 보자.

 

자세히 보기 - 

http://manhwa.theatrebas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