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개설자 정보

  • 권혁H8
  • ******@*****.***
  • ***-****-****
  • 꿈쓰는회사

· 로그인 후 개설자 정보 확인이 가능합니다.

12월 13일 (수) 노메이크업 토크쇼 '어쩌다 서른'

모임기간
12월 13일 (수) 18시 30분 ~ 21시 00분
모임장소
[동그라미재단] 서울 강남구 역삼동 모두의 홀 지도보기
신청인원
504명 신청가능

혹시 김광석의 서른즈음에 라는 곡을 들어 보셨나요?
그 노래 중간에 이런 가사가 반복해서 나옵니다.

‘매일 이별하며 살고 있구나’

우리는 매일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고
멀어지는 청춘과 이별하고
지나가는 시간과 이별하고

그러다보면 문득 이런 생각을 들더라구요.

나.. 지금 잘하고 있는 걸까?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지?

다른 사람들의 생각은 어떨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노메이크업 토크쇼 ‘어쩌다 서른’ 은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고 있는 5명의 연사가
가장 솔직하게 나의 이야기를 하려 뭉쳤습니다.

오늘은 단지 수 많은 날중에 하루에 불과하지만
오늘은 평생 기억에 남는 하루가 되기도 합니다.
그 특별한 시간을 ‘어쩌다 서른’에서 만나보세요.

#모임 #토크 #문화 #노메이크업 #어쩌다서른 #서른즈음에

모임소개 더보기

신청기간 11월 24일 (금) 9시 30분 ~ 12월 13일 (수) 13시 00분

  • 5,000원 ·

    선착순 45

    2명 신청가능

    대기자 신청
  • 무료 ·

    선착순 5

    2명 신청가능

    대기자 신청

총 금액 0

 

 

 

 

 

 

 

 

 

 

 

 

 

 

 

 

 

 

 

 

 

 

 

 

 

 

 

지도보기

[동그라미재단] 서울 강남구 역삼동 모두의 홀

온오프믹스 댓글 (3건)

  • silverB♥
    1일전
    결제를 10번 넘게 실패했어요.ㅠ
    왜 그런 걸까요?ㅠ
    • 권혁탁
      1일전
      그럼 국민 620602 01 254538 국민 (권혁탁)
      이쪽으로 입금 후 010-9217-1977 문자 하나만 보내주세요^^
      참석자로 변경해드리겠습니다 !
  • 권혁탁
    7일전
    어쩌다 서른을 맞은 다섯명의 연사들이 자유로운 이야기를 나눕니다!
    오셔서 의미 있는 시간을 만드시고~ 자리를 빛내주세요^^
  • 김택형
    8일전
    잠원동과 역삼동 둘중에 정확한 장소가 어디인가요?
    • 권혁탁
      8일전
      역삼역이 맞습니다^^ 시스템상 에러로 잠원역으로 체크되어있었던 것 같습니다. 수정해드렸습니다!

참여신청/취소 안내

  • * 모임의 신청/취소/변경/환불은 참여신청 기간 내에만 가능합니다.
  • * 결제한 유료모임은 환불 시 결제 수단과 환불 시점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취소/환불약관을 확인해주세요.
  • * 결제, 환불, 참여신청 수정/취소, 참여상태 확인, 참여내역 확인은 마이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 모임 또는 그룹의 설정, 모집정원 초과 여부에 따라 대기자로 선정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주세요.
  • * 온오프믹스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임은 개설자의 사업자 여부에 따라 결제증빙 발행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 주세요.
  • * 개설자 선정방식 또는 개설자 통장입금 방식의 모임 참여/결제 확인은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 * 온오프믹스는 참여신청 및 참가비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회사로 모임개설자(주최측)가 아닙니다. 모임 내용과 관련한 사항은 모임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오늘 본 기록

Left

1/1

HOT ISSUE

닫기 열기
[부산] Feel Free Party ‘부담없이’ 와서 함께하는 ‘스타트업 연말모임’ 네트워킹파티
부산지역에서 IT/ITC 사업으로 활동하는 스타트업종사자 및 예비창업자간의 비즈니스 네트워킹 파티입니다 부산지역을 포함한 전국에 있는 업체들과의 교류의 장을 마련하여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인적 네트워킹을 만들어보세요! 파티음식과 함께 즐기는 2017년 마지막달의 금요일을 결실있는 자리로 만들어보는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