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개설자 정보

· 로그인 후 개설자 정보 확인이 가능합니다.

2017년 창업프로젝트 참여자 모집(~4/5)

모임기간
4월 5일 (수) 0시 30분 ~ 18시 00분
모임장소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창업팀 지도보기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참신하고 우수한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초기 창업자에 대한 원스톱창업,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창업프로젝트」사업 참가자를 모집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모임소개 더보기

신청기간 3월 20일 (월) 11시 00분 ~ 4월 5일 (수) 0시 00분

  • 본 모임은 외부접수 모임입니다.

    외부접수 페이지에서 모임 개설자가 기재한 방법 또는 설정한 링크를 통해 참여 신청이 가능합니다.

첨부1. 모집공고문(2017창업프로젝트).pdf (185.385 KiB)

첨부2. 참여신청서 및 사업계획서(양식).hwp (33 KiB)


2017창업프로젝트참여자 모집



1. 신청자격

모집대상 : 예비창업자 및 경기도내 창업 3년 미만 초기기업 

모집규모 : 190명 내외(초기창업자(38), 예비창업자(152)) 

모집분야

기술창업(기계/재료, 전기/전자, 정보/통신, 화공/섬유 등)

지식창업(콘텐츠, 출판, 영상업 등)

아이디어창업(공예/디자인, 식료품, 아이디어 상품 등)

IT창업(, 플랫폼 개발 등)

제외 업종 : 소매업, 음식업, 사치향락업종, 주점업, 금융업, 사행성 불건전 게임 개발 및 공급업, 컨설팅업 등

    

2. 지원내용

지원기간 및 규모

지원기간 : 최대 6개월(2017.4~10)

지원규모 : 최소 600만원 ~ 최대 1,500만원

지원금은 공급가액의 80%, 참여자부담금은 공급가액 20%와 부가세 100%    

지원내용 : 공동창업실, 사업화지원금, 창업교육, 네트워킹 등


3. 신청접수 방법 : 이지비즈사이트(www.egbiz.or.kr)참고

http://www.egbiz.or.kr/prjCategory/a/m/selectPrjView.do?prjDegreeId=PD000000007888

신청기간 : 공고일~2017 4 5일 오후 18시까지

신청방법 : 온라인 신청 후 이메일로 첨부서류 송부


4. 문의처

수원권역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본사(수원), 031888-8601

서부권역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서부지소(시흥), 070-7116-4811

남부권역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남부지소(안성), 070-7726-9325

북부권역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벤처기반팀(양주), 031-908-9776

 


지도보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창업팀

온오프믹스 댓글 (0건)

참여신청/취소 안내

  • * 모임의 신청/취소/변경/환불은 참여신청 기간 내에만 가능합니다.
  • * 결제한 유료모임은 환불 시 결제 수단과 환불 시점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취소/환불약관을 확인해주세요.
  • * 결제, 환불, 참여신청 수정/취소, 참여상태 확인, 참여내역 확인은 마이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 모임 또는 그룹의 설정, 모집정원 초과 여부에 따라 대기자로 선정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주세요.
  • * 온오프믹스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임은 개설자의 사업자 여부에 따라 결제증빙 발행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 주세요.
  • * 개설자 선정방식 또는 개설자 통장입금 방식의 모임 참여/결제 확인은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 * 온오프믹스는 참여신청 및 참가비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회사로 모임개설자(주최측)가 아닙니다. 모임 내용과 관련한 사항은 모임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오늘 본 기록

Left

1/1

HOT ISSUE

닫기 열기
[The EDGE Forum] 중국에서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비결
“10원짜리 핀셋을 10억명 인구에 하나씩만 팔아도 100억원이다.” 중국 시장을 노리는 한국 기업이 하나같이 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 삼성전자 조차도 중국에서 점유율이 점점 떨어져갑니다. 최근 중국의 반한(反韓) 정서와 맞물려 한국 기업의 상황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세계 최대 시장을 포기할 순 없습니다. 포기할 이유도 없습니다. 스타트업 중에서도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경제신문의 스타트업 취재팀 EDGE가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스타트업의 성공비결을 독자 여러분의 눈앞에서 파고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