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개설자 정보

· 로그인 후 개설자 정보 확인이 가능합니다.

문화+예술로 소통하기 - 여행하는카메라 7차 워크샵

모임기간
4월 1일 (토) 14시 00분 ~ 16시 30분
모임장소
[성산1동주민센터]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시 마포구 성산로4길 15 (성산1동 주민센터) 2층 중회의실 지도보기
신청인원
84명 신청가능

비영리단체 여행하는카메라에서 주관하는 워크샵입니다.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으며, 매번 워크샵의 주제가 바뀌므로 기존에 참여한 적이 없으셔도 무방합니다.

모임소개 더보기

신청기간 3월 15일 (수) 15시 00분 ~ 3월 31일 (금) 23시 30분

  • 5,000원 · 1 명

    선착순 8

    4명 신청가능













'여행하는카메라'는 국내외의 경제적 정서적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카메라를 전달해주고 사진을 찍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심리정서지원 서비스를 하는 비영리민간단체입니다. 

여행하는카메라에서는 연 4회 이상 워크샵을 개최하여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사진치료, 예술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번 워크샵은 <문화 예술로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본 단체의 운영위원이자 문화예술교육사, 사진교육강사인 허슬기님께서 진행합니다.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먼저 간단한 이론 강의가 진행된 후,  

대상과 주제에 따라 다른 목표를 갖고 접근하는 사진활동 프로그램을 참여자들이 실습을 통해 익혀봅니다.   

문화예술 분야와 관련있는 분들에게는 배워두시면 나중에 활용하기 좋은 팁이 될 것이며

사진을 활용한 예술교육이 어떤 것이고 어떤 효과가 있는지를 잘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문화예술 분야와 무관한 분들도 얼마든지 참여하실 수 있으며 

참여해서 단순히 체험하기만 해도 재미있고 유익한 경험이자 자기성찰의 소중한 기회를 얻으실 것입니다. 

 

실습 중심의 워크샵이기 때문에 참여자를 제한해서 받는다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참가비는 5천원으로 참가비에는 재료비와 다과비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프로그램에 필요한 준비물 및 다과는 저희가 준비합니다. 

기타 문의는 http://blog.naver.com/travelingcamera 에 댓글로 남겨주십시오.

참가신청은 위 블로그나 여기에 댓글로 남기시면 됩니다. 

 

 

지도보기

[성산1동주민센터]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시 마포구 성산로4길 15 (성산1동 주민센터) 2층 중회의실

온오프믹스 댓글 (0건)

참여신청/취소 안내

  • * 모임의 신청/취소/변경/환불은 참여신청 기간 내에만 가능합니다.
  • * 결제한 유료모임은 환불 시 결제 수단과 환불 시점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취소/환불약관을 확인해주세요.
  • * 결제, 환불, 참여신청 수정/취소, 참여상태 확인, 참여내역 확인은 마이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 모임 또는 그룹의 설정, 모집정원 초과 여부에 따라 대기자로 선정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주세요.
  • * 온오프믹스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임은 개설자의 사업자 여부에 따라 결제증빙 발행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 주세요.
  • * 개설자 선정방식 또는 개설자 통장입금 방식의 모임 참여/결제 확인은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 * 온오프믹스는 참여신청 및 참가비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회사로 모임개설자(주최측)가 아닙니다. 모임 내용과 관련한 사항은 모임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오늘 본 기록

Left

1/1

HOT ISSUE

닫기 열기
[The EDGE Forum] 중국에서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비결
“10원짜리 핀셋을 10억명 인구에 하나씩만 팔아도 100억원이다.” 중국 시장을 노리는 한국 기업이 하나같이 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 삼성전자 조차도 중국에서 점유율이 점점 떨어져갑니다. 최근 중국의 반한(反韓) 정서와 맞물려 한국 기업의 상황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세계 최대 시장을 포기할 순 없습니다. 포기할 이유도 없습니다. 스타트업 중에서도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경제신문의 스타트업 취재팀 EDGE가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스타트업의 성공비결을 독자 여러분의 눈앞에서 파고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