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개설자 정보

· 로그인 후 개설자 정보 확인이 가능합니다.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2017. 가을 신입생 모집 및 입시설명회(서울, 대전) 개최

모임기간
4월 3일 (월) 19시 00분 ~ 4월 4일 (화) 23시 30분
모임장소
[서울 강남구 논현로28길 25] 서울 강남구 도곡동 [서울 강남구 논현로28길 25] 서울 강남구 도곡동 KAIST 도곡 캠퍼스 강의실 101호 지도보기
신청인원
200110명 신청가능

2017학년도 가을학기 카이스트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신입생 모집을 위한 입시설명회 개최 안내입니다.

모임소개 더보기

신청기간 3월 11일 (토) 11시 30분 ~ 4월 3일 (월) 0시 00분

  • 무료 · 1 명

    선착순 100

    45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00

    65명 신청가능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에서는

기술이노베이션을 이해하고 미래를 선도해 나갈 인재를 모집하고자 아래와 같이 입시설명회를 개최합니다.

관심있는 지원자분들의 많은 참석 바랍니다.

 

입시일정

구 분

일 시

비 고

원 서 접 수

2017. 04. 07(금) 10:00~04. 18() 17:00

 

서류제출 기한

2017. 04. 20(), 18:00까지

1단계 서류심사 합격자 발표

2017. 05. 18(), 14:00 이후

면 접 전 형

2017. 05. 21()~05. 28()

최종합격자 발표

2017. 06. 15(), 14:00 이후


모집분야

구 분

KAIST장학생

일반장학생

석사과정 (교과석사)

박사과정

 

입시설명회

(서울) 일시 : 2017. 04. 03.() 19:00 ~

        장소 : KAIST 도곡 캠퍼스 강의실 101 (서울 강남 논현로28 25)

 

(대전) 일시 : 2017. 04. 04.() 19:00 ~

         장소 : 대전 본원 기술경영학부동(N22) 103호 (대전 유성 대학로 291 한국과학기술원)

대학원 소개 및 입학안내

간단한 다과제공

 

문 의 처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행정실

Tel : 042-350-4904

E-mail : itm@kaist.ac.kr

Website : http://itm.kaist.ac.kr

 

■ 모집요강 : 01_01_2017학년도_가을학기입학_대학원_신입생_모집요강.pdf (1.047 MiB) 

 

지도보기

[서울 강남구 논현로28길 25] 서울 강남구 도곡동 [서울 강남구 논현로28길 25] 서울 강남구 도곡동 KAIST 도곡 캠퍼스 강의실 101호

온오프믹스 댓글 (0건)

참여신청/취소 안내

  • * 모임의 신청/취소/변경/환불은 참여신청 기간 내에만 가능합니다.
  • * 결제한 유료모임은 환불 시 결제 수단과 환불 시점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취소/환불약관을 확인해주세요.
  • * 결제, 환불, 참여신청 수정/취소, 참여상태 확인, 참여내역 확인은 마이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 모임 또는 그룹의 설정, 모집정원 초과 여부에 따라 대기자로 선정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주세요.
  • * 온오프믹스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임은 개설자의 사업자 여부에 따라 결제증빙 발행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 주세요.
  • * 개설자 선정방식 또는 개설자 통장입금 방식의 모임 참여/결제 확인은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 * 온오프믹스는 참여신청 및 참가비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회사로 모임개설자(주최측)가 아닙니다. 모임 내용과 관련한 사항은 모임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오늘 본 기록

Left

1/1

HOT ISSUE

닫기 열기
[The EDGE Forum] 중국에서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비결
“10원짜리 핀셋을 10억명 인구에 하나씩만 팔아도 100억원이다.” 중국 시장을 노리는 한국 기업이 하나같이 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 삼성전자 조차도 중국에서 점유율이 점점 떨어져갑니다. 최근 중국의 반한(反韓) 정서와 맞물려 한국 기업의 상황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세계 최대 시장을 포기할 순 없습니다. 포기할 이유도 없습니다. 스타트업 중에서도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경제신문의 스타트업 취재팀 EDGE가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스타트업의 성공비결을 독자 여러분의 눈앞에서 파고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