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개설자 정보

· 로그인 후 개설자 정보 확인이 가능합니다.

[대전]저절로 책쓰기 소책자마케팅 글쓰기달인되는법 전자책증정

모임기간
4월 26일 (수) 19시 00분 ~ 21시 30분
모임장소
[대전 유성구 대학로 82] 대전 유성구 궁동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82,스타벅스 빌딩 4층 지도보기
신청인원
105101명 신청가능

3월15(수)첫세미나 시작!요즈음 소책자 마케팅이 뜨고 있습니다. 천만원짜리 마케팅 컨설팅에가도 80%는 소책자를 권유합니다. 소책자를 전자책으로 뿌리면 독자와 고객들이 거부감없이 몰려 옵니다. 소책자로 마케팅해서 대박난 일산 미술학원 아시죠? 소책자는 모든 업종에 해당이 됩니다. 본 강의는 소책자를 쓸수 있도록 컨설팅해 드립니다. 책쓰기에 염원은 있었으나 방법을 몰랐고 또 너무 책쓰기 강좌가 비싸서 망설였던 분들에게 소망을 주는 강의입니다. 저절로 책쓰기란 말 그대로 책을 쓰되 저절로 써지는 책쓰기 신공입니다. 책쓰기 강사는 이십여년간 70여권의 책만 쓰다보니 나름 희한하고 기발한 책쓰기 신공을 알아냈습니다. 제목만 주면 뚝딱 이삼일만에 써내려가는 책쓰기 신공을 최초로 공개합니다. 흔히 책쓰기라 하면 엄청난 독서와 집념이 있어야 했습니다. 저절로 책쓰기는 엄청난 독서가 필요한 것도 아닙니다. 집념을 가지고 책만 쓰기 위해 직장을 그만둘 필요도 없습니다. 책쓰기 신공 공식만 따라 오시면 됩니다. 책쓰기 신공과 아울러 책을 쓴 후 퍼스널 브랜딩과 마케팅까지 가르쳐 드립니다. 책 백권 낸들 돈과 연결이 되지 않으면 무슨 소용있겠습니까? 책만쓰다 이십년간 굶주림에 시달렸던 강사는 한이 맺혔습니다. 그래서 일년동안 수천만원의 빚을 져가며 마케팅을 공부했습니다. 책쓰기와 마케팅 모두 공개하겠습니다. 두가지만 잡으면 새로운 세계 인생이 열립니다. 딱 20분에 한정 초기 오픈 프리미엄 혜택을 드리는 기간입니다. 몇자리 안남았습니다. 서두르세요!!!!!

모임소개 더보기

신청기간 3월 8일 (수) 5시 00분 ~ 4월 26일 (수) 18시 30분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3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3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5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5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5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5명 신청가능

  • 무료 · 1 명

    선착순 15

    15명 신청가능

첫세미나는 3월15일 수요일 저녁7시 시작합니다. 상단 4월26일날짜는 마지막 날짜입니다. 


 

지도보기

[대전 유성구 대학로 82] 대전 유성구 궁동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82,스타벅스 빌딩 4층

온오프믹스 댓글 (0건)

참여신청/취소 안내

  • * 모임의 신청/취소/변경/환불은 참여신청 기간 내에만 가능합니다.
  • * 결제한 유료모임은 환불 시 결제 수단과 환불 시점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취소/환불약관을 확인해주세요.
  • * 결제, 환불, 참여신청 수정/취소, 참여상태 확인, 참여내역 확인은 마이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 모임 또는 그룹의 설정, 모집정원 초과 여부에 따라 대기자로 선정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주세요.
  • * 온오프믹스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임은 개설자의 사업자 여부에 따라 결제증빙 발행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 주세요.
  • * 개설자 선정방식 또는 개설자 통장입금 방식의 모임 참여/결제 확인은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 * 온오프믹스는 참여신청 및 참가비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회사로 모임개설자(주최측)가 아닙니다. 모임 내용과 관련한 사항은 모임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오늘 본 기록

Left

1/1

HOT ISSUE

닫기 열기
[The EDGE Forum] 중국에서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비결
“10원짜리 핀셋을 10억명 인구에 하나씩만 팔아도 100억원이다.” 중국 시장을 노리는 한국 기업이 하나같이 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 삼성전자 조차도 중국에서 점유율이 점점 떨어져갑니다. 최근 중국의 반한(反韓) 정서와 맞물려 한국 기업의 상황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세계 최대 시장을 포기할 순 없습니다. 포기할 이유도 없습니다. 스타트업 중에서도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경제신문의 스타트업 취재팀 EDGE가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스타트업의 성공비결을 독자 여러분의 눈앞에서 파고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