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모임/친목행사
facebook

개설자 정보

· 로그인 후 개설자 정보 확인이 가능합니다.

<동호회> 초보볼링모임 신입회원모집

모임기간
4월 1일 (토) 9시 30분 ~ 4월 30일 (일) 12시 00분
모임장소
[동서울그랜드볼링센터] 서울 광진구 구의동 지도보기
신청인원
84명 신청가능

볼링동호회 초보신입회원모집

모임소개 더보기

신청기간 3월 13일 (월) 11시 00분 ~ 3월 25일 (토) 23시 30분

  • 무료 · 1 명

    개설자선정 8

    마감
참여 신청이 마감되었습니다.

<도토링> 볼링모임 신입회원 모집

 

 

 

 

1. 주제

 : 함께 하는 운동 (볼링, 배드민턴, 클라이밍, 수영, 수상레저+놀이동산 등 문화생활 모두)

 *현재는 볼링을 주종목으로 운영하면서 벙개 등으로 다양한 문화생활도 진행

 

2. 자격

 : 75~98년생 + 약속 잘 지킬 수 있는 적극적인 볼링초보자만 신청 가능

 - 볼링에버 2자리 환영/ 에버 150점 이상 강퇴

*현 모임 멤버가 남녀 비율 1:1 성비이며, 연령대도 20~40대로 고루 분포

*볼링 초보 완전 환영하며, 볼링 모르는 분들은 단계별로 하나씩 알려드려요~ 꽁짜로~

 

3. 일시 

 메인이벤트: 1,3주차 토 & 2,4주차 일 09:20

*토/일요일 오전시간대 활용/평일 저녁 수시모임 벙

   

4. 장소

 : 2호선 강변역 동서울그랜드볼링장

 *주제/목적에 따라 장소 변경될 수 있음.

 

5. 운영/관리

 : 카카오톡 단톡방 운영+어플 멤버관리

 *카톡 단톡방을 우선으로 운영하며, 커뮤니티는 추후 필요에 따라 운영예정 

 *최대한 효율적으로 운영예정, 절차/형식따위 필요 없음.

 

6. 회비

 : 2천원/1회

 *회비는 최대한 저렴하게 가성비 및 합리적으로 운영 

 *회비 사용내역은 전체 멤버에게 투명하게 공개함

 

7. 신청방법

온오프믹스 참여신청 후 주관식 작성

 ex) 홍길동/남/30/엔지니어/120점/볼링, 클라이밍 등

 

 

*최소한의 의무성만 부여하지만, 

 자율적으로/적극적으로 참여하실 분들이 모여야 모임이 운영되는 만큼

 함께 하는/같이 어울려서 재미나게 지낼 분들 환영해요~

 참, 그리고 혹시나 활발하지 않거나 낯가림 있는 분들도 괜찮아요~ 

 제가 모임날 바로 무장해제시켜드리는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하겠습니다!

 

 

지도보기

[동서울그랜드볼링센터] 서울 광진구 구의동

온오프믹스 댓글 (1건)

  • 김현석
    3개월전
    신청합니다~~ 볼링좋아해서 모임에 참여하고싶어요

참여신청/취소 안내

  • * 모임의 신청/취소/변경/환불은 참여신청 기간 내에만 가능합니다.
  • * 결제한 유료모임은 환불 시 결제 수단과 환불 시점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취소/환불약관을 확인해주세요.
  • * 결제, 환불, 참여신청 수정/취소, 참여상태 확인, 참여내역 확인은 마이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 모임 또는 그룹의 설정, 모집정원 초과 여부에 따라 대기자로 선정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주세요.
  • * 온오프믹스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임은 개설자의 사업자 여부에 따라 결제증빙 발행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FAQ를 확인해 주세요.
  • * 개설자 선정방식 또는 개설자 통장입금 방식의 모임 참여/결제 확인은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 * 온오프믹스는 참여신청 및 참가비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회사로 모임개설자(주최측)가 아닙니다. 모임 내용과 관련한 사항은 모임 개설자에게 문의 바랍니다.
오늘 본 기록

Left

1/1

HOT ISSUE

닫기 열기
[The EDGE Forum] 중국에서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비결
“10원짜리 핀셋을 10억명 인구에 하나씩만 팔아도 100억원이다.” 중국 시장을 노리는 한국 기업이 하나같이 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 삼성전자 조차도 중국에서 점유율이 점점 떨어져갑니다. 최근 중국의 반한(反韓) 정서와 맞물려 한국 기업의 상황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세계 최대 시장을 포기할 순 없습니다. 포기할 이유도 없습니다. 스타트업 중에서도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경제신문의 스타트업 취재팀 EDGE가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스타트업의 성공비결을 독자 여러분의 눈앞에서 파고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