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객센터

온오프믹스의 다양한 소식과 신규서비스 들을 안내하고 서비스개편이나 공지를 알려드립니다.
수선왕 케이씨 번호 : 65 작성일 : 2010-10-01

케이씨의 삼선이가 이상합니다.

이대로는 삼선이에게 희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응급치료에 들어갑니다.

급한대로 스탬플러로 찍어봅니다.

택도 없습니다.

'글루건!!'
 푸치상의 글루건을 스틸해왔습니다.

'왠지 느낌이 좋아!'

땜질로 마무리 하고..

'싱나~♬'
소중히 양손에 삼선이를 부여잡고 자리로 돌아갑니다

글루건이 잘 마르기만 기다리면 끝!

...일 것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만...
다시 삼선이의 상태가 위독해졌습니다.
급히 글루건을 대령합니다.
하지만 호전 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삼선이도 울고, 케이씨 발도 웁니다.



그렇게 삼선이와 이별을 한 케이씨는 새로운 짝은 만났습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며 의식도 치룹니다.

아프지말고 오래오래 살렴~